마카오는 바카라 딜러

마카오는 바카라 딜러

바카라 딜러(Dealer)들의 제스처

바카라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보시면 요란한 바카라 내부와

바카라사이트

다같이 준수한 외모의 딜러(Dealer)들 또한 많이 등장하곤 하는데요

거기서 딜러(Dealer)의 겉모습 말고 딜러(Dealer)가 하는 행위에 대해서 각별히 보신 적 있으신가요? 바카라 빈 테이블에 앉아있는 딜러(Dealer)들은

똑다같이 이 제스처를 하고 있습니다. 바로 손바닥을 천장으로 가리키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같은 행동은 큰비용이 오고 가는 테이블에서 딜러(Dealer) 본인 홀로 해로운 행위를 하고 있지 않습니다는 의미의 의미라고 합니다.

고객에게뿐만 아니라 업체에도 이를 증명하는 행위이며 이것은 시행간 모니터링으로 케어되고 있습니다

옆에서 얘기했던 다수인 CCTV는 바카라 내부에서 열심히 근무하고 있습니다고 봅니다. 딜러(Dealer)의 제스처 하나에도 신경 써서 운영해야 하니

CCTV도 AI(인공지능)시스템을 도입하여 단순 행동은 간단하게 되는 걸러내는 기능이 생기면 약간 더 수월해지겠습니다

또한 마카오는 바카라 딜러(Dealer) 고용 시 오직 현지인으로만 고용하기 덕분에 연령대가 있으며 경력이 다수인 베테랑분의 비중이 큰 편입니다.

다만 국빈 바카라일수록 분명 딜러(Dealer)의 평균연령이 낮아지는 것과 좀 더 중요한 손님을 바로 옆에서

응대하는 특성상 딜러(Dealer)의 외모 또한 상당히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다만 매니저들은 각 나라의 손님을 응대하기 위해서

다른 외국인들도 많이 고용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게임을 하다 보면 어느 정도 자본을 가지고 게임을 하고 있습니다면

서울시민 매니저가 다가와 회원가입을 권유하고 유료 스위트홈도 내어주기도 합니다

게임마다 딜러(Dealer)들의 제스처가 존재합니다. 대부분 유사하며 보통 딜러(Dealer)는 말을 하기보다는 제스처로 많이 의사 표현합니다.

Blackjack에서는 히트라는 표현으로 손가락으로 테이블을 두들길 시에는 카드를 더 받겠다고 하는 의미입니다. Blackjack의 어렵지 않은 규정을 이야기하자면

21 숫자로 가깝거나 21이 된 숫자가 이기는 게임인데 그럴 때 카드를 두 장을 받았을 때 16 미만일시 카드를 추가로 더 받을 때 사용하는 제스처입니다

딜러(Dealer)는 이 제스처를 보고 카드를 더 주거나 주지 않습니다. 플레이어의 손을 펴서 좌우로 흔드는 제스처를 보여줬을 시에는

카드를 그만 받겠다는 뜻으로 머무름입니다.

바카라나 배팅을 받는 테이블에서는 베팅을 받고 배팅을 그만 받겠다는 뜻으로 딜러(Dealer)는 종을 치고 테이블을 쓱 보거나 그만 배팅 받겠다는

뜻으로 손을 쭉 내밀어 흔들어주기도 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